작업복에 묻은 코로나 바이러스, 어떻게 제거 할까요?

안녕하세요 린드스트롬입니다.

코로나 19 사태가 길어지면서 손 씻기는 필수 생활습관이 되었습니다.
하지만 예상 외로 작업장에서
매일 입는 작업복에도 코로나 바이러스가 묻어 있다는 것을 알고 계신가요?

미국 국립보건원(NH)의 연구에 따르면, 코로나 바이러스는 플라스틱 표면에 최대 3일간 생존한다고합니다. 

이 때문에 작업복에 달린 지퍼나 단추 혹은 벨크로 등 플라스틱 재질의 부속품에는 

바이러스가 오랜 생존 할 수 있기때문에 손 씻기 등 개인위생수칙을 지키더라도, 밀

폐된 작업장이나 사람들이 많아 안전거리(2m)를 확보하지 못한다면 매우 위험합니다.

미국 질병관리센터(CDC) 지침에 따르면 코로나 바이러스는 전문 세제를 사용하여
옷이 손상되지 않는 범위 안에서 고온의 물로 세탁해야 효과적
입니다.

하지만 자가세탁 시에는 미국 질병관리센터에서 지침을 따르기가 어렵고
무엇보다 바이러스 단백질이 그대로 작업자의 가족들의 일반세탁과 혼합되어
바이러스가 인체에 투입 될 수 있는 위험한 일이 발생합니다.

이러한 우려는 이미 현 대불산단에서 근무하는 작업자 대상으로
진행 된 설문조사 결과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조사결과, 64% 의 작업자가 유해물질에 노출되고 있음에도 75%가 자가세탁을 하고 있어
전체 응답자의 57%가 오염물질 잔존이나 교차오염이 염려된다고 답했습니다.
더불어, 가족의 위생과 건강에 대한 걱정이 35% 깨끗한 세탁의 어려움 13% 으로 나타나며
작업복 세탁소 설치 필요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무려 80%가 긍정적이였습니다.
많은 작업자 분들이 전문적인 세탁을 원하고 있음을 알 수 있는 설문조사 결과였습니다.

린드스트롬은 Ecolab의 염소계 화학제 및
70도씨 이상의 고온 살균 프로그램을
사용하여 바이러스의 단백질을 효과적으로
소독하고 파괴 가능합니다.

뿐만 아니라, 오염도에 따라 다시 세탁하는 리워시 시스템을 통해
균을 박멸하고 세탁 후 건조 시켜 2차 오염이 발생하지 않게
멸균 파우치에 포장하여 락커까지 직접 배송합니다.

직접 자가 세탁을 할 경우에는 오염물질에서 이동 한
바이러스 단백질이 그대로 작업자의 가족들의 세탁과 혼합되어
바이러스가 인체에 투입 될 수 있는 위험한 일이 발생합니다.

또한, 바이러스 확진자 발생 시 모든 사업장이 셧다운되고
자가격리 된 인력들의 늦은 복귀로 생산라인의 빠른 재가동이 어려워
제조물량 공급에도 큰타격을 받을 수 있습니다.

더 늦기전에 미리 개인위생을 안전하게 지키고
내 가족, 내 사업장도 지키세요!


▼상담문의▼
1668-2967

관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