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린드스트롬 코리아입니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으로 전 세계의 기업과 국민들은
개인위생 의 중요성을 크게 깨닫고 절대적으로 강조하고 있는 추세입니다.

국내 위생가전 제조 기업의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보다 약 21% 증가 한 것,
출시 첫 주에 전체 판매량의 약 30%을 차지하는 기록을 하는 것과 같은 눈에 보이는 수치는
개인위생 대한 소비자들의 눈높이와 관심이 높아진 것을 보여주는 단적인 예시가 되었습니다.

균, 바이러스 단백질이 식품 제조 시 상품에 생존 시 고객의 건강에 위협을 줄 수 있는 식품 업체 뿐만 아니라, 작업복에 묻은 미세한 먼지에도 품질에 영향을 받을 수 있는 국내 반도체 업체에서는 해외/국내 사업장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의 코로나 19 확인 판정 사례가 지속적으로 이어지고 있어
모든 사업장이 셧다운 되고 자가격리 된 인력들의 늦은 복귀로 생산라인의 빠른 재가동이 어려워
제조물량 공급에도 큰 타격을 받아 직접적인 경제적 영향을 받고 있습니다.

이러한 시점에서 최근 코로나 19 억제를 위해 최전선에 나선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 (이하 CDC)가
불량 검사장비를 양산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CDC가 검사 장비를 제조할 때 자체 수칙을
지키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성명을 통해 주장했습니다.

FDA 연구원들이 연구소를 출입할 일반 복장에서 작업복으로 갈아입지 않거나,
코로나바이러스 샘플 검사와 검사 장비 분류를 같은 곳에서 진행하는 문제를 발견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런 허술한 관행 때문에 CDC의 권위가 훼손 된 것은 물론이고
전국의 공중보건 연구소로 전달된 검사 장비 중 일부는 코로나바이러스에 오염돼
검사를 정확히 해내지 못했다고 합니다.

이러한 문제는 과연 미국 CDC에서만 일어난 이슈일까요?
아닙니다. 이미 국내 식품사업군, 바이오/제약, 반도체에서도 문제로 대두되고 있습니다!

모든 사업군의 제조사에서는 x-ray 검출기를 통한 검사를 꼼꼼하게 함에도 불구하고
국내 대기업 제조식품에서는 머리카락, 벌레 등의 이물질이 매년 신고되고 있고
바이오/제약에서 제조 된 의약품에서 이물이 검출되어 부작용 발생 등 이상 징후가 발생했습니다.

과연 점점 더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개인위생’을 어떻게 지켜야
CDC와 같이 이미지가 훼손되고 상품에 문제가 생기는 경우를 미리 예방 할 수 있을까요?

바로 위생적으로 깨끗한 작업복,작업모,마스크를 매일 착용 함으로서
사람으로부터 생기는 머리카락, 눈썹 등의 이물질이 제조 시 옮겨지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또한, 위생적으로 청결한 작업복은 눈에 보이지 않는 바이러스 감염 및 세균 확산의 위험도 줄이는데 도움이 됩니다.

린드스트롬에서는 작업자 개인의 위생관리와 직결되는 위생복을 주기적으로 소독 멸균하고 있어
교차 오염을 방지하고 작업복을 효과적으로 세탁 있습니다.
무엇보다, 작업복을 전문적으로 세탁하면서 직원이 옷을 집으로 가져가서 감염을 확산 시키지 못하도록 합니다.”

작업복 서비스를 고려하고 있다면 도움을 드릴 수 있습니다.
당사의 작업복 렌탈 서비스는 직원이 올바른 작업복을 갖도록 하는데 비용 효율적인 솔루션입니다.

직원들이 위생적으로 깨끗한 작업복을 매일 사용 할 수 있도록 준비되어있습니다!

상담문의 : 1668-2967

관련 글